벵거가 직접 밝히는 '하이버리는 영혼이었고, 에미레이츠는 고통이었다'의 의미 > 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게시판

61b473c3d8e59cf5fa6767bf4175c271_1625482150_8281.jpg
 

아스날 벵거가 직접 밝히는 '하이버리는 영혼이었고, 에미레이츠는 고통이었다'의 의미

페이지 정보

작성자 no_profile 장희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22-08-26 21:37 조회 962회 댓글 5건

본문

https://youtu.be/4XOlVJxYQpw 


인터뷰어 " 영화속에서 마음을 움직이는 몇몇 문구가 있었다. 대표적으로 '하이버리는 영혼이었고 에미레이츠는 고통이었다'라는 문구였다. 이 문장에 담긴 뜻을 좀 더 풀어준다면? "





 벵거 " 에미레이츠 기간은 고통스럽긴 했다. 왜냐하면 우리(아스날)은 더이상 자본이 없었고, 최고의 선수들을 팔아야했다. 나는 최소한의 돈도 없는상태에서 팀을 탑레벨로 유지해야했다.




그리고 내가 그것을 해냈다는 것에 무척 자부심을 느낀다. 물론 그기간은 고통스러웠다. 경기장 빚을 갚기 위해선 매년 탑4에 들어야했기 때문이다. 




내생각엔 어쩌면 난 감독으로서 최고의 순간을, 클럽에 바쳤다고 본다. 아무래도 그것이 그시기를 민감하게 대하고 기억하는 이유일 것이다. 




 물론 첫 10년(하이버리)는 화려했던 기간이다. 그러나 그 시기 이후에도(에미레이츠시기) 우리가 보여준 멋진 축구에 대해서 사람들은 까먹은 것 같다. 또한 어린 선수들과 다소의 불운이 겹치면서 우승챔피언을 놓쳤던 순간이 두세번 있긴하다. 허나 우리는 탑레벨에 꾸준히 도달했고 그건 매우 어려운 일이었다. 




아마 다음 20년 아스날이 꾸준히 탑4에 들 수 있다면 정말이지 난 기쁠 것이다."


추천3

댓글목록

ASNL님의 댓글

profile_image no_profile ASN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자신의 전성기를 갈아 넣었다고 느낄 것 같아요.
오랜기간 탑4를 유지했다는 점에서 자부심을 느낄테구요.
팬들은 깊은 이야기는 모르기 때문에 저 성적에 만족을 못했지만, 확실히 벵거한테는 하나의 트로피였을 것 같아요.

보배님의 댓글

profile_image no_profile 보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벵거 때도 all or nothing이 있었다면 선수들이 그를 존경하는 진짜 이유와 당시 구단 상황에 대해 우리가 좀 더 알 수 있었을테고, 그랬다면 평가도 많이 달라졌겠죠.

여러모로 아르테타는 이번 다큐의 최대 수혜자에요ㅎㅎ 방송 나간 타이밍도 너무 좋았고... 물론 작년에 카메라가 너무 많아 산만했던 게 팀 성적에도 어느정도 영향을 미쳤을거라곤 보지만...

Total 10건 1 페이지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열람중 아스날 no_profile 장희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3 3 08-26
9 아스날 no_profile 장희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05 0 08-11
8 아스날 no_profile 장희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3 1 08-05
7 아스날 no_profile 장희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0 1 08-03
6 아스날 no_profile 장희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9 0 07-28
5 아스날 no_profile 장희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6 0 07-27
4 아스날 no_profile 장희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4 6 07-26
3 아스날 no_profile 장희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9 2 07-22
2 자유 no_profile 장희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3 4 07-21
1 아스날 no_profile 장희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0 1 07-16

검색

Copyright © 2012 - 2021 highbur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