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적 시장 단신(8/14) : 타미 AS로마행 결정, 제임스 매디슨 > 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게시판

61b473c3d8e59cf5fa6767bf4175c271_1625482150_8281.jpg
 

아스날 이적 시장 단신(8/14) : 타미 AS로마행 결정, 제임스 매디슨

페이지 정보

작성자 no_profile 건앤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21-08-14 20:51 조회 980회 댓글 2건

본문

272cb990faaae467714b42e0c462a397_1628939107_4778.jpg


[스카이 스포츠 이탈리아 - 안젤로 망지안테] 타미 아브라함은 AS 로마에 더 가까워졌다. 


이 딜은 거의 완료되었다 : €5m + €35-40m


https://twitter.com/angelomangiante/status/1426436531951214593?s=20 





272cb990faaae467714b42e0c462a397_1628939107_2777.jpg


[스카이 스포츠 - 카베흐 솔헤콜] 타미 아브라함 영입에 자신이 있는 AS로마


로마는 긍정적인 대화 이후에 첼시로부터 타미 아브라함을 영입을 성사하는데 자신이 있다. 아브라함에게 매긴 가치를 다 합치면 딜은 €40m에서 €45m 사이가 될 것이다.


아스날 또한 아브라함의 영입을 원하고 있지만 첼시는 해외 구단에 판매하는 것을 선호하고 있다. 


https://twitter.com/SkyKaveh/status/1426468607911989248?s=20 





272cb990faaae467714b42e0c462a397_1628939107_7068.jpg


[디 마르지오] 로마의 타미 아브라함 영입에 있어서 결정적인 시간이다. 


타미 아브라함은 로마로 더 가까워지고 있다. 로마의 티아고 핀투 단장이 이 선수를 설득하기 위해서 런던으로 출장온 것이 결정적이었다. 


최근 대화들이 로마의 영입 성공 가능성을 상당하게 높여줬다. 아브라함은 이 행선지에 점차 확신하고 있다 


https://gianlucadimarzio.com/it/calciomercato-roma-abraham-14-agosto-2021 





272cb990faaae467714b42e0c462a397_1628939107_5981.jpg


[디 마르지오 - 마르코 유리치] 타미에게서 수락을 받아야하는 AS로마 


AS로마가 여기에 있다 : 타미에게서 수락을 받아야 하는 결정적인 시간이다. 


다년 지불을 통한 €40m + 부가조항의 딜이 합의되었다. 여기엔 바이백 조항이 삽입되었다.  


https://twitter.com/MarcoJuric/status/1426486271195631616?s=20 





272cb990faaae467714b42e0c462a397_1628939107_3568.jpg


[파브리시오 로마노] AS 로마는 첼시와 타미 아브라함에 대해서 합의가 이루어졌다 : 


€40m + 부가 조항을 통한 완전 이적. 첼시는 바이백 조합을 삽입되길 원하고 있다. 


...그렇지만 타미가 아직 수락하지 않고 있다. - 로마는 밀어붙이고 있는 중이다. 조세 무리뉴가 그에게 전화 통화를 했다. 아스날이 여전히 이 경쟁에 있다. 


https://twitter.com/FabrizioRomano/status/1426486716370653184?s=20




272cb990faaae467714b42e0c462a397_1628957620_9729.jpg


[디 애슬래틱 - 사이먼 존슨] 첼시 팬들에게 손을 흔든 타미 아브라함


타미 아브라함은 운동장 주위를 천천히 걸으면서 첼시 스탠드에 있는 사람들에게 손을 흔들었다. 그게 작별인사였을까? 
 

https://twitter.com/SJohnsonSport/status/1426572709161578499?s=20 


272cb990faaae467714b42e0c462a397_1628958473_556.jpg


아브라함은 가방을 싸놨다. 


https://twitter.com/SJohnsonSport/status/1426580167628136449?s=20





272cb990faaae467714b42e0c462a397_1628965988_7147.jpg
 

[파브리시오 로마노] 아스날은 외데고르의 영입을 위해서 레알 마드리드와 협상 중이다. 


트위치 방송에서 


"로마는 [타미 아브라함의 영입에 관해서] 첼시와 합의했습니다... 이건 대략 €45m 정도 됩니다. 타미는 아스날을 기다리고 있는 중입니다. 그렇지만 아스날은 1명의 공격수를 판매해야할 필요가 있습니다... 앞으로 몇 시간 안에 우리는 그의 미래에 대한 대답을 알게 될겁니다." 


"아우아르가 리스트에 있는 하나의 옵션입니다. 진전되지는 않았습니다. 외데고르는 진전되었습니다... 아스날의 메인 타겟은 항상 외데고르였습니다. 그는 아르테타, 에두와 좋은 관계이고, 아스날을 사랑합니다. 레알 마드리드와 이적료에 대한 협상 중입니다." 


"레알 마드리드의 원래 계획은 외데고르르 지키고 이스코를 판매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렇지만 그게 일어나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레알 마드리드는 기꺼이 외데고르를 판매할 것입니다." 


"토트넘과 아스날, 둘 다 아우아르에게 관심이 있습니다." 


https://twitter.com/AfcCawley/status/1426605003310043140?s=20 





272cb990faaae467714b42e0c462a397_1628966997_7973.jpg
 

페이퍼 토크 : 아스날은 오바메양을 판매할 준비가 되었다. 


아스날은 보도에 따르면[타임즈 - 게리 제이콥] 스타 스트라이커 피에르-에메릭 오바메양을 기꺼이 판매할 의향이 있다. 에미레이츠에서 거액의 새로운 계약을 맺은지 1년만이다. 


https://www.skysports.com/football/transfer-paper-talk 





272cb990faaae467714b42e0c462a397_1628973698_4288.jpg


[ITK - The AFC Bell] 제임스 매디슨 딜은 끝난 게 아니다. 


오늘 오후 이른 시간까지, 아스날은 제임스 매디슨 측 캠프에 이번 이적 시장에서 선수에 대한 그들의 관심이 끝났다거나 끝날 것이라고 알리지 않았다. 


이 선수와 매우 가까운 그룹의 멤버들은 여전히 제임스 매디슨의 아스날 이적이 실현 가능한 가능성으로 보고 있다. 비록 이번 이적 시장 종료까지 짧은 시간만 남아있음에도 불구하고 말이다. 


어제부터, 스페인이든 노르웨이든, 아스날이 레알 마드리드와 마르틴 외데고르의 완전 영입에 대한 협상을 시작했다는 소식이 신뢰할 수 있는 정보원들로부터 나오고 있고, 리스펙 할만한 보도들이 있었다. 


The AFC Bell은 개별적으로 이 정보를 문의하고 확인하기 위해서 선수의 비지니스 에이전트들에게 연락했다. 그렇지만 이 글을 게시하고 있는 지금까지 반응이나 답변은 없었다. 


The AFC Bell은 제임스 매디슨 캠프에 외데고르가 아스날로 갈 것이라고 이야기하는 많은 언론 보도들을 건네주었다. 선수 측 캠프는 이 뉴스에 대해서 침착한 상태이며, 구단이 그들의 메인 목표들 중 하나를 데려오기 위해 협상에 참여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특히 제임스 매디슨의 딜이 가능하더라도, 우리가 항상 언급해왔듯이, 여전히 어렵고 보장된 것이 없는 상황이다. 


제임스 매디슨 캠프는 이 선수에 대한 아스날이 관심이 오직 중개인들에 의해서만 주도되고 있는 상황이며, 이게 아스날이 가져가지 않은 미끼라고 주장하는 보도들에 대해서 잘 알고 있다. 


정보원들은 캠프 내부로부터 이러한 묘사가 진실과 맞지 않으며 정확성이 부족하다는 것을 확인시켜주었다. 그리고 아스날이 미리 그들에게 매디슨은 자신들의 최우선 목표라고 말했다는 사실이 남아있다고 컨펌했다. 


제임스 매디슨 캠프 내부와 주위의 분위기는 침착한 상태이며 기다리고 있는 중이다. 이 딜의 어려움과 일어나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은 현실이다. 그렇지만 동시에 그들은 아스날이 그들에게 레스터를 상대로한 시도가 먹히지 않았고, 그들이 선수에 대한 관심을 끝낼 것이며, 또다른 목표를 영입하기 위해서 그 쪽으로 향할 것이라고 이야기하기 전까지는, 아직 그러한 일이 일어나지 않는 한 희망을 잃지 않을 것이다. 


팔로워들 중 몇몇은 도살하기도 전에 양의 가죽을 벗기려고 칼을 갈고 있다. 그리고 제임스 매디슨 건에 관하여 게시한 정보에 대해서 The AFC Bell을 향해, 자의적으로 비난을 퍼부었다. 


우리가 게시한 정보는 우리가 가까이에서 신뢰도를 가지고 믿고 있는 정보원들로부터 인용된 것이다. 그리고 우리는 우리의 게시글에 대해서 정직하고 진실하려고 노력해왔다. 우리는 우리가 비밀리에 일어난 사실들을 투명하게 전달해오고 있었다고 믿고 있다. 


The AFC Bell은 항상 제임스 매디슨의 딜이 가깝다거나 정해진 것이 아니라고 말해왔다. 그렇지만 이건 태어나기도 전에 죽은 딜이 아니다. 그리고 이게 정확한 묘사이다. 


The AFC Bell은 외데고르가 구단의 리스트에 있는 하나의 옵션이며 만약 A/A+ 선수 영입을 위한 노력이 성공을 거두지 못할 경우, 진지하게 고려될 옵션이라는 것을 1월에 언급했었고, 여러 차례 반복해서 말했었다. 


다소 모호하게 남아있는 것은 실제로 구단의 1순위 목표인 선수의 정체이다. 이게 매디슨인가? 외데고르인가? 


우리는 우리가 게시한 정보에 대해서 확신한다. 그리고 누구나 자유롭게 자신의 눈을 통해서 보고 읽은 것을 믿을 수 있다. 


얼마나 많은 언론 매체들이 토마스 파티의 영입이 가능성 없는 딜이라고 말해왔고, 그런 다음에 이 딜에 관한 아스날의 업적에 관하여 기사를 통해 아양을 떨어왔는가? 


봐라. 


https://twitter.com/TheAFCBeII/status/1426640787232759814?s=20





272cb990faaae467714b42e0c462a397_1628977167_8665.jpg


[디 마르지오] 타미 아브라함은 AS로마에 명확하게 허가를 말했다. 


로마에서 메디컬 테스트가 곧 있을 것이다 : 첼시로부터 €40m + 부가 조항을 통한 완전 이적이다. 


https://twitter.com/DiMarzio/status/1426654888793096203?s=20


타미 아브라함과 티아고 핀투는 내일 오후 1시, 참피노에 도착할 것이다. 


https://twitter.com/DiMarzio/status/1426655427287265286?s=20
 



272cb990faaae467714b42e0c462a397_1628980106_6411.jpg


[디 애슬래틱] 첼시 스트라이커 타미 아브라함은 로마 이적에 합의했다. 


2021/08/14, 사이먼 존슨 & 제임스 혼캐슬


첼시 스트라이커 타미 아브라함은 €40m 상당의 딜을 통해서 로마 이적에 합의했다. 


지난 1월, 토마스 투헬이 감독으로 부임하고 난 이후 첼시에서 좀처럼 뛰지 못했던 이 23살의 선수는 첼시 팀 동료들에게 그가 아스날로 합류하고 싶다고 말했었던 것으로 파악된다. 그러나, 다가오고 있던 제안은 없었다. 


https://theathletic.com/news/roma-agree-40m-tammy-abraham-deal-with-chelsea-striker-set-for-sunday-medical/57seNeaTKcfI




272cb990faaae467714b42e0c462a397_1628978899_0077.jpg


[더 선] 아스날은 넬슨을 임대 보내기 전에 재계약 하기를 바라고 있다.


2021/08/14, 앨런 닉슨


아스날은 리스 넬슨이 새로운 계약에 서명하기를 바라고 있다. - 그를 임대로 내보내기 전에 말이다. 


아스날은 이 21살의 윙어를 장기적으로 잃거나 미켈 아르테타에게 더 큰 이적 자금을 주기 위해서 당장 그를 판매하기를 원하지 않고 있다. 


대신에, 넬슨은 현재의 2년 계약을 넘어서 새로운 조건을 제의받을 것이다. 그런 다음에 묶어두고 그의 다음 행선지를 고르도록 해줄 것이다. 


브렌트포드를 리그에서 다음에 상대할, 크리스탈 팰리스가 그를 바라고 있다. 


우리가 보도했듯이 이 구단은 이적 시장이 종료되기 전, 이 윙어에게 그들의 두 번째 프리미어리그 임대 자리를 사용할 의향이 있다. 


https://www.thesun.co.uk/sport/15872054/arsenal-reiss-nelson-crystal-palace/?utm_source=twitter&utm_medium=social&utm_campaign=sharebarweb 

추천0

댓글목록

Legality님의 댓글

profile_image no_profile Legalit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첼시가 타미 파는거보면 이놈의 구단은 대체 장사를 어떻게해서 팀을 좀먹고있나란 생각을 하게 만드네요.

Total 2,935건 6 페이지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2810 축구 응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34 0 08-10
2809 아스날 no_profile 장희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11 0 08-11
2808 아스날 no_profile 건앤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73 4 08-11
2807 자유 no_profile 이문동이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45 0 08-12
2806 아스날 no_profile 건앤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97 1 08-12
2805 자유 no_profile 이창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4 3 08-13
2804 축구 no_profile 코스모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3 0 08-13
2803 아스날 no_profile tet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7 1 08-13
2802 아스날 no_profile 건앤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65 2 08-13
2801 자유 no_profile 진해시지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7 1 08-13
2800 아스날 no_profile 프린켑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4 6 08-13
2799 아스날 no_profile 쑹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3 0 08-14
2798 아스날 no_profile 건앤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4 0 08-14
2797 아스날 no_profile Gamach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92 1 08-14
2796 자유 no_profile SaintPark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63 0 08-14
2795 아스날 no_profile 아스날뿐이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4 0 08-14
2794 아스날 no_profile no⑩Berg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55 0 08-14
2793 자유 OziRams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4 2 08-14
2792 아스날 no_profile 이창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32 2 08-14
2791 아스날 no_profile 뚜똪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0 0 08-14
2790 아스날 no_profile 킹왕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1 0 08-14
2789 자유 no_profile 타가기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0 0 08-14
열람중 아스날 no_profile 건앤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1 0 08-14
2787 아스날 no_profile 건앤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1 1 08-15
2786 아스날 no_profile 든든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5 0 08-15

검색

Copyright © 2012 - 2021 highbur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