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리엔 팀버 인터뷰 > 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게시판

61b473c3d8e59cf5fa6767bf4175c271_1625482150_8281.jpg
 

아스날 주리엔 팀버 인터뷰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23-12-09 11:35 조회 467회 댓글 3건

본문

"집에 온 것 같아요." 아스널 커뮤니티 허브에서 볼링 게임을 즐기며 휴식을 취하고 있는 주리엔 팀버가 말합니다. 지역 노인들에게 한 대 얻어맞은 후 잔디밭 게임에는 약간의 손질이 필요해 보이지만, 네덜란드인은 런던 북부의 일부로 확고히 자리 잡은 듯합니다. 모든 것이 달라질 수도 있었습니다.


프리미어리그 데뷔 50분 만에 팀버는 모든 축구 선수가 가장 두려워하는 부상을 당했는데, 바로 무서운 ACL이었습니다. "시작은 분명 힘들었습니다."라고 그는 회상합니다. "처음 며칠은 고통스러웠어요. 여자 친구가 많이 도와줬어요. 마치 아기처럼 느껴졌죠."


하지만 ACL을 축구 부상의 악마로 만드는 것은 육체적 긴장 때문이 아닙니다. 그보다는 팀버처럼 팀원들과 함께 훈련한 횟수가 많지 않은 경우, 팀원들과 떨어져 있을 때 느낄 수 있는 고립감이 더 큰 문제입니다. 하지만 네덜란드인은 그런 걱정을 할 필요가 없다는 것을 거의 즉시 깨달았습니다.


"소식을 들은 순간부터 팀 동료들과 코치진의 지원은 엄청났습니다."라고 그는 말합니다. "진첸코와 엘네니가 훈련장에 있었습니다. 그 날은 모두가 쉬는 날이었고 의사가 저를 잠시 혼자 두었는데 진첸코와 엘네니가 제 방으로 들어왔어요. 그들은 저에게 말을 걸고 격려하며 긍정적인 말을 많이 해줬어요. 많은 친구들이 저에게 문자를 보냈습니다. 모두가 쉬고 있어서 클럽에 아무도 없었지만 무슨 일이 있었는지 듣고 문자를 보냈어요. 그들은 제가 괜찮은지 물어봤고 응원이 엄청났어요."


팀버는 아스날 선수단으로부터 버림받은 것이 아니라 아스날의 모든 일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팀 회의에 참석하고, 선수 및 스태프와 함께 점심을 먹고, 에미레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모든 경기 전후에 탈의실에 상주합니다.


LONDON, ENGLAND - visit the Arsenal Community at Emirates Stadium on December 07, 2023 in London, England. (Photo by Stuart MacFarlane/Arsenal FC via Getty Images) 


이러한 친밀감은 물론 사회적 결속력에도 도움이 되지만 실용적인 측면도 있습니다. 매 경기 관중석에서 팀버는 팀 동료들을 연구하고 그들의 플레이 방식을 배웁니다. 그는 지난 주말 울브스와의 2-1 승리에서 부카요 사카와 마틴 외데고르의 선제골을 정확히 예측할 정도로 자신이 훌륭한 학생임을 증명했습니다. 그는 다가오는 아스톤 빌라와의 경기에서 자신의 예측력을 발휘할 수 있는 기회에 대해 웃어넘기면서도, 이 22세의 젊은이는 많은 사람들이 무시할 수 있는 기회를 포착했다고 인정합니다.


"지켜보면서 배워야 합니다."라고 그는 말합니다. "문제는 7~9개월이라는 긴 부상이지만, 매주 복귀 시기가 다가오고 있다는 점입니다. 어느 순간에는 우리가 플레이하는 방식을 파헤쳐서 제가 돌아올 때를 대비해야 합니다."


미켈 아르테타 감독의 아스널에 새로 합류한 선수들이 해결해야 할 숙제가 많은 것은 분명합니다. 여름에 데클란 라이스는 웨스트햄에서 아스널로 이적한 후 "축구를 다시 배워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아약스라는 스타일이 다른 팀에서 왔음에도 불구하고 팀버는 이 말에 동의했습니다.


"시즌을 시작하면서 데클란과 이 부분에 대해 이야기했던 기억이 납니다. 미켈이 축구를 바라보는 방식과 모든 것을 빠르게 가르치는 모습에서 영감을 받았습니다. 비교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지만 제게 미켈은 훌륭한 트레이너입니다. 첫 날부터 저를 위해 무언가를 가르쳐주고 정말 빠르게 설명해 주셨어요. 그게 다른 트레이너들과 다른 점인지는 모르겠지만, 그가 정말 잘하는 부분입니다."


하지만 이렇게 오랜 기간 동안 부상으로 출전을 못하면서 팀버는 인생의 다른 부분에 집중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되었습니다. 그중 하나가 바로 종교입니다. 22세의 팀버는 아스널 경기 전 소셜 미디어에 성경 구절을 게시하며, 자신의 신앙이 부상을 극복하는 데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생각합니다.


"신앙은 제가 하는 모든 일의 기초이자 닻입니다."라고 그는 말합니다. "신앙은 제가 하는 모든 일에 도움이 되고, 제가 하는 모든 일에 신앙을 가지고 다닙니다. 긍정적인 태도를 유지하고 제 앞에 좋은 미래가 있다는 것을 아는 것이 분명 큰 역할을 한다고 생각합니다."


런던 북부에 있는 한 교회에 다니는 Timber는 그의 축구 선수 커리어 중 처음으로 주일 예배에 참석할 수 있는 기회를 누리고 있습니다. 이러한 커뮤니티를 찾은 덕분에 고국 네덜란드를 떠나 처음으로 경험하는 타국 생활에 뿌리를 내리는 데 도움이 되었습니다.


이것이 바로 이 수비수가 자신을 집처럼 편안하게 만들어준 지역에 환원하고자 하는 이유 중 하나입니다. 팀버는 볼링을 배우는 것 외에도 크롬 21과 협력하여 다운증후군을 가진 젊은이들을 위한 이니셔티브인 노스 런던 유나이티드와 함께 세션을 진행하고 있으며, 아스널 커뮤니티 허브에서 스포츠, 개발 코칭 및 피트니스 분야의 BTEC/NCFE 레벨 3 프로그램에서 문제를 출제하고 있습니다.


어린 시절 비슷한 커뮤니티 제도의 혜택을 받았던 팀버는 앞으로 젊은이들이 따를 수 있는 본보기가 될 수 있기를 희망합니다. "아이들은 우리가 하는 모든 일의 일부이기 때문에 이곳에 와서 아이들이 행복해하는 모습을 보고 웃는 모습을 보며 이런 날을 보내는 것이 좋습니다."라고 그는 말합니다. 


"1군 선수들이 성장하는 모습을 보는 것이 얼마나 특별한 일인지 잘 알고 있습니다. 저도 어렸을 때 길거리에서 선수들을 보는 것이 얼마나 신기했는지 기억하기 때문에 그들도 어떤 기분일지 잘 압니다. 제가 어렸을 때 느꼈던 그 느낌을 전해주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에 이런 추억을 간직해야 합니다."


"아이들에게 큰 의미가 있습니다. 그들도 나이가 들어 선수나 큰 자리에 오르게 되면 아이들을 위해 무언가를 해줄 수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지금은 팀 동료들을 돕기 위해 복귀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회복 속도가 꽤 빠른 것 같아요." 그는 자신의 회복에 대해 이렇게 말합니다. "회복이 잘 되고 있고 무릎도 아주 잘 반응하고 있어서 현재 상황에 만족하고 있습니다. 앞으로의 경과를 지켜보면서 얼마나 더 버틸 수 있을지 지켜보겠습니다."


팀버는 앞으로 몇 주 안에 다시 잔디밭에 나설 계획이며, 시즌이 끝나기 전에 복귀할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단 두 번의 출전으로 식욕을 자극한 아스널 팬들에게는 그 날이 빨리 오지 않을 것 같습니다.




















추천0

댓글목록

Total 564건 1 페이지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564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8 0 02-29
563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3 0 02-28
562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5 0 02-28
561 축구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0 0 02-27
560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9 0 02-20
559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3 0 02-18
558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2 0 02-05
557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3 0 02-05
556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5 0 02-05
555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9 0 12-22
554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0 0 12-20
553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9 0 12-20
552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6 2 12-20
551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5 0 12-18
550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9 0 12-18
549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9 0 12-15
548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5 0 12-09
547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8 0 12-09
546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2 0 12-09
열람중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8 0 12-09
544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0 0 12-09
543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1 0 12-05
542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9 0 12-05
541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6 0 11-30
540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4 0 11-28

검색

Copyright © 2012 - 2021 highbur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