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카요 사카는 어떻게 아스날 아카데미를 통해 부상했나: 슈퍼맨 망토를 입은 소년 > 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게시판

61b473c3d8e59cf5fa6767bf4175c271_1625482150_8281.jpg
 

아스날 부카요 사카는 어떻게 아스날 아카데미를 통해 부상했나: 슈퍼맨 망토를 입은 소년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23-09-07 14:14 조회 831회 댓글 3건

본문

헤일 엔드로 가는 길은 특별할 것이 없습니다. 헤일 엔드는 런던의 주요 외곽 도로 중 하나인 노스 서큘러(North Circular) 바로 옆에 위치하여 교통량이 많습니다. 차창 밖으로 보이는 풍경은 그다지 흥미롭지 않지만, 어디를 바라봐야 할지 안다면 깔끔하게 늘어선 투광 조명과 실내 돔의 곡선이 단조로운 시야를 깨고 축구의 안식처를 살짝 엿볼 수 있습니다.


매일 운이 좋은 소수의 사람들이 차를 세우고 샛길로 빠져나와 아스널 아카데미의 문으로 들어갑니다. 잘 다듬어진 울타리와 나무가 클럽의 유소년 개발 부서가 있는 이 특별한 장소를 둘러싸고 있습니다.


부카요 사카도 10년 동안 이곳에 있었죠. 어린 소년으로 시작하여 점차 근육질에 빠르고 영리한 잠재력을 지닌 선수로 성장하여 일찌감치 1군에 진입할 준비가 된 사카는 이곳이 아스널 유소년 시절의 고향이었으며, 그곳에서 만난 거의 모든 사람들이 그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죠. 필요한 것이 무엇이든 그는 그것을 충분히 가지고 있는 것처럼 보였습니다.


당시 아카데미의 책임자였던 안드리스 용커는 유망주를 엘리트 선수로 키우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 잘 알고 있습니다. "소수의 사람만이 최고의 선수가 됩니다. 소수에 불과합니다. 나머지는 모두 사라집니다."


=======================================


그렉 링컨은 어린 시절 아스날의 아카데미 시스템을 거쳤습니다. 챔피언스 리그 경기에서는 벤치까지 올랐지만 방출된 후 프로 경기의 하위 리그와 비리그를 두루 거치며 코치로서 새로운 삶을 찾았습니다. 현재 잉글랜드 17세 이하 대표팀 감독을 맡고 있습니다.


링컨은 사카가 9살이었을 때 아스널의 아카데미에서 기초 단계의 책임자였습니다. "사카를 처음 본 기억이 가장 생생합니다."라고 그는 말합니다. "그 어린 나이에 초롱초롱한 눈망울로 눈앞의 모든 것을 바라보며 들어오는 사카는 언제나 남의 말을 경청했고 언제나 환상적인 학생이었습니다. 그는 선생님을 바라보며 모든 말에 매달렸어요. 그리고 그 미소는 전염성이 있었죠."


"그는 당시 아스날에 있던 환상적인 선수 그룹의 일원이었습니다. 환상적인 드리블러이자 정말 폭발적인 선수였고, 지금과 비슷한 선수였죠. 그는 지금처럼 멋진 몸놀림과 몸짓을 가졌죠. 볼 조작 기술도 다른 동료 선수들보다 훨씬 뛰어났죠. 그리고 왼발은 항상 아래쪽 코너나 위쪽 코너를 찾았습니다."


성격과 플레이 스타일은 처음부터 모든 것이 갖춰져 있었습니다. 용커는 사카의 타고난 자질이 그를 앞서게 한 것 같다고 덧붙입니다. "키도 크고, 힘도 좋고, 빠르기도 했고, 다른 아이들보다 훨씬 더 세게, 훨씬 더 빠르게, 훨씬 더 강력한 힘으로 공을 쏠 수 있었기 때문이죠."


링컨은 "슈퍼 강점"이라는 용어를 언급하며 헤일 엔드에서는 각 선수의 장점을 강조하는 데 중점을 뒀다고 말합니다. 사카는 그 부분에서 축복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사카를 평가할 때마다 동시대 선수들과 비교하여 사카를 평가할 때 근본적인 질문이 있었습니다. "이 아이가 그 나이에 신체적 자질 때문에 그렇게 잘했을까요?" 용커는 곰곰이 생각했습니다. "그것은 항상 질문으로 이어집니다. 계속 그렇게 될 것인가 아니면 다른 소년들이 더 크게 성장할 것인가? 아니면 정말 뛰어난 선수일까요? 판단하기가 어려웠습니다."


"때때로 나이 많은 선수들과 함께 뛰게 하고, 자신의 신체 조건과 키, 몸무게가 비슷한 선수들과 함께 뛰고 훈련하도록 할 수 있습니다. 아카데미에서 '아스널 1군에 들어갈 것이고 잉글랜드 대표팀에도 뽑힐 것'이라고 생각한 선수가 세 명 있었습니다. 부카요는 그중 한 명이 아니었습니다."


Bukayo Saka's debut against Qarabag 


17세의 나이로 1군데뷔를 한 사카. 2018년 카라박과의 경기. 


정말 놀랍습니다. 이는 특히 강팀에서 어린 선수를 판단하는 것이 얼마나 복잡한지를 보여주는 좋은 지표입니다. 무한하게 얇은 종이 한 장 차이일 수 있습니다. 코치들 간에도 생각이 다릅니다. 선수가 성장하고 새로운 것을 흡수함에 따라 발전은 폭발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습니다. 중요한 순간에 기회를 잡을 수있는 중요한 요소가 있습니다.


용커는 에밀 스미스 로우, 에디 은케티아, 조 윌록, 리스 넬슨 등 다른 선수들의 이름을 언급합니다. "모두 유망한 선수들이었고, 그 수가 엄청나게 많았죠."


사카에 관해서는 운동선수 지망생으로서 거의 완벽에 가까운 행동과 경기장에서 그가 가진 모든 재능이 반복된다는 점이 있습니다. 이는 사카가 여전히 세상의 시선을 의식하며 스스로를 다스리는 기준이 되었습니다. 겸손, 관대함, 감사, 선한 마음, 기꺼이 하는 마음. 재능만큼이나 태도도 잘 조율된 어린 선수와 함께 일한다는 것은 코치에게 있어 꿈의 조합입니다.


링컨은 또한 사카의 성장을 위해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은 선수의 가족에게도 공을 돌립니다. "9살이나 10살 때 (아버지인) 요미가 헤일 엔드에서 밤 훈련을 마치고 런던 서쪽의 에일링으로 사카를 데려다 주었을 때, 사카는 자신을 발전시키려는 코치들의 노력과 반대되는 행동은 하지 않았습니다." 


링컨은 어린 사카가 놀라울 정도로 성숙해 보였던 몇 가지 사례를 기억합니다. "사카가 11세 이하일 때 첫 번째 투어에 데려갔어요."라고 그는 말합니다. "스페인 발렌시아로 가서 레알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와 경기를 했죠. 7인제 토너먼트에서 사카는 수비수로 그러니까 거의 중앙 수비수에 가까운 역할로 뛰라는 요청을 받았죠. 그는 항상 모든 도전을 받아들였습니다. '내가 뭐 어때서? 난 공격수야. 내가 모든 골을 넣어야 해!'라고 생각하지 않았죠.


"플로리다에서 14세 이하 대회인 디즈니컵에 참가했는데, 정말 멋진 경험이었습니다. 그는 경기장에서 뛰어난 활약을 펼쳤죠. 하지만 경기장 밖에서는 2주 동안 가족과 떨어져 지내야 했죠. 저희는 플로리다에 있습니다. 방해 요소가 많아요. 실제로 디즈니랜드에서 하루를 보냈어요. 하지만 그의 행동은 항상 흠잡을 데가 없었어요. 그는 항상 엘리트적인 행동을 했죠."


"나이와 단계를 거치며 성장하는 과정에서 체육관에서의 노력과 성실함, 그리고 아스날의 환상적이고 장기적인 운동 능력 개발 프로그램과 결합했습니다. 그는 정말 잘 배우는 사람이었습니다. 그는 클럽의 가치를 받아들여서 그 가치가 사람이 된 것 같았습니다." 


"아스널에서는 '자신이 누구인지, 무엇을 하고 있는지, 누구를 대표하는지 기억하라'는 이야기를 많이 하는데, 18세 이하 팀이나 16세 이하 팀에서 뛰든 1군에서 뛰든 그는 정말 그런 가치를 대변해줬습니다. 저는 그가 화를 낸 적이 없었던 것 같습니다. 그는 항상 안정적이고 침착한 태도를 유지했습니다."


========================================================


1993년 리그컵 결승전에서 우승 골을 넣었던 아스널 유소년 출신 스티브 모로는 수년간 유소년 스카우트 책임자로 일하며 사카의 성장을 면밀히 지켜봤습니다.


"제 업무의 큰 부분은 모든 연령대를 알고, 헤일 엔드에 참석하고, 최고의 어린 재능을 가진 선수들을 파악하는 것이었습니다. 13세 이하와 14세 이하 레벨에서 저는 최고의 선수들을 잘 알고 그들을 잘 파악하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14세 이하와 16세 이하가 선수 성장에 있어 매우 중요한 시기이기 때문에 그때부터 부카요를 잘 알게 되었죠. 기술적으로 14세 이하가 끝나면 장학금을 받을 수 있습니다. 그래서 중요한 시기죠. 그리고 16세 미만이 되면 당연히 프로 계약 시에도 장학금을 받을 수 있습니다."


사카는 두 가지를 모두 잘 해냈습니다.


"어렸을 때부터 부카요 사람들에게 가장 눈에 띄었던 특성은 아마도 신체적으로 경기를 지배하는 능력이었을 것입니다. 초창기에는 주로 레프트백으로 뛰었죠. 저는 그의 다재다능함과 전방으로 공을 운반하는 능력도 보았습니다. 그래서 앞으로 다양한 포지션에서 활약하며 성장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어요. 15세 이하와 16세에 접어들면서 진정한 기술적인 자질도 드러나기 시작했습니다."


다재다능함은 그의 성장에 큰 영향을 미쳤습니다. 링컨은 "부카요는 골키퍼를 제외한 모든 포지션을 소화했습니다. 부카요는 U14부터 U23까지 왼쪽 윙으로 많이 뛰었습니다. 상대방의 안쪽 어깨로 파고 들어서 바디 페인트를 보여주고 폭발적인 스피드로 상대를 제압했습니다. 그러다 보면 어느새 공은 네트의 하단 모서리나 지붕에 자리 잡고 있죠." 지금의사카 팬들에게는 매우 익숙한 장면입니다.


"아스널처럼 소유권을 장악하는 것을 좋아하는 팀에서는 70%의 소유권을 가지고 있더라도 나머지 30%의 시간 동안 공을 가지고 있지 않을 때 무엇을 해야 하는지 잘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그를 다양한 포지션에서 뛰게 하려고 의식적으로 노력했습니다. 그는 수비적인 측면, 블로킹, 추적, 가로채기, 포지셔닝의 중요성, 그리고 그에 대한 정신력까지 배웠습니다."


사카의 이야기에서 정신력이라는 단어는 또 다른 상수입니다. 그는 헤일 엔드에서 열심히 공부했고 학교 시험에서 매우 우수한 성적을 거뒀으며, 아이디어를 파악하고 정보를 부지런히 수집하는 데 문제가 없었습니다. "엘리트, 적응력, 지능을 갖춘 선수를 육성하려고 합니다. 이제는 코치가 한 경기에서 두세 가지 다른 포메이션을 구사하는 경우가 드물지 않습니다. 따라서 적응하고 조정할 수 있는 선수, 그리고 그러한 정보를 받아들이고 실행할 수 있는 선수가 필요합니다."


그 동안 아스날은 최전방이나 후방에서 똑같이 유능해 보이는 인재를 육성하고 있었습니다. 흥미로웠습니다. 1군에서 자신의 포지션으로 만들 수 있는 모든 자질을 갖췄음에도 불구하고 아스널은 그가 어디로 갈지 확신하지 못했습니다.


"그의 활약은 환상적이었습니다. 그는 항상 득점하고 어시스트를 기록했습니다."라고 링컨은 회상합니다. 한 경기는 기억에 남는데, 아스널이 리그 우승을 노리고 있었고 승점 1점 앞선 라이벌과 경기를 앞두고 있던 18세 이하 토트넘과의 경기였습니다. 당시 사카는 23세 이하 경기에서 주전으로 활약했지만 이 중요한 경기를 위해 다시 내려와 도움을 주었습니다. 그는 벤치에서 선발 출전했습니다. 아스널은 경기 종료 20분을 남겨두고 패하고 있었습니다. 링컨은 "사카가 슈퍼맨 망토를 입었다"고 말했습니다. "그가 들어왔고, 우리는 마지막 5분 동안 세 골을 넣었고, 그는 한 골을 넣고 두 골을 어시스트했습니다."


(이 경기는 유튜브 링크로 넣어놨습니다. 2019년에 이뤄진 경기인데 트레 코일, 타이리스 존-줄스, 벤 코트렐 같은 이름들도 보이네요. 후보에 미겔 아지즈, 온콘쿼, 사카가 있습니다 ㅎㅎㅎ)


더 이상 그의 발전을 무시할 수 없는 단계까지 왔습니다. 


==========================================================


사카 가족들에게 프로계약을 제시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었습니다. 모로는 사카 가족과의 논의를 기억합니다. "사카의 성장 곡선과 향후 2, 3, 4년 후의 모습이 가족에게 가장 중요했습니다. 다른 선수나 가족들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할 수 있는 요소들은, 사카가족에게 중요하지 않았습니다. 시간이 걸렸죠. 그를 클럽에 계속 머물게 하려면 노력이 필요했죠. 하지만 그와 함께하는 계획에 대한 자신감도 느낄 수 있었습니다."


"그에게 주어진 과제는 항상 경기의 다른 영역과 기술적인 자질을 개발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는 자신이 경기장에서 신체적 존재감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었습니다. 그가 장학생으로 런던 콜니에 와서 더 높은 수준의 훈련을 시작했을 때, 모든 사람들이 그가 경기의 다른 부분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알았고, 그것은 매우 빨리 분명해졌습니다."


"어린 선수들은 종종 콜니에 와서 예비군이나 21세 이하 선수들, 그리고 1군 선수들과 함께 훈련하는 경우가 많은데, 1군 훈련의 속도와 템포에 적응하는 법을 배우고 발전하면서 꽤 많이 들락날락합니다. 하지만 부카요는 정말 빠르게 적응했고, 1군으로 올라간 후에는 다시는 돌아오지 않았습니다."


사카가 최근 프리미어리그 연속 출전 클럽 기록을 경신한 것은 우연이 아닙니다. 헤일 엔드에서 활약하는 동안의 평가를 돌이켜보면 힘과 스피드가 특징이었고, 골 결정력이 뛰어났으며, 지구력이 돋보였고, 정신적으로도 인상적이었습니다.


사카가 아홉 살 때부터 아카데미를 졸업할 때 까지 그 모든 자질은 함께 했습니다. 링컨은 최근 사카의 어린 시절 선수 시절을 다시 돌아보았습니다. "돌이켜보면 지금 보이는 것은 그때 보았던 것이 그대로입니다."


사카와 함께 성장한 크루들의 도움을 받은 사카가 헤일 엔드 게이트를 통과하는 소년들에게 끼친 영향은 엄청납니다. 링컨은 "이 친구들은 팀의 문화를 만들어가는 건축가가 됩니다."라고 덧붙입니다. "이러한 가치는 세대에서 세대로 이어집니다. 아스날의 아카데미는 시스템을 통해 훌륭한 선수들이 배출되고 있으며, 선수들은 그들을 존경합니다. 부카요는 경기장 안팎에서 아스널이 추구하는 모든 것을 의인화하기 때문에 그 얼굴이 되었습니다."


"아들에게 WhatsApp 메시지나 문자를 보내며 격려의 말을 건네면 그도 다르지 않아요. 그는 겸손으로 가득 차 있고 아홉 살 때와 마찬가지로 지금도 여전히 주변 사람들에게 많은 시간을 할애할 것입니다."

추천1

댓글목록

Sunny님의 댓글

profile_image Sunn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사카는 그냥 사랑이죠.

로컬팬들이 사카를 얼마나 사랑하는지 나타나는 영상입니다.
https://twitter.com/goal/status/1696635445801533910
(1시즌 리그우승 But 사카팔기  VS  사카 지키기)

부재중님의 댓글

profile_image no_profile 부재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재밌는 글 정말 잘 봤습니다
사카는 팀의 성공과 함께 원클럽맨으로 은퇴하는걸 꼭 보고싶습니다..
아스날의 새로운 전설이 되어주길 간절히 바랍니다.

Total 2,834건 9 페이지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2634 아스날 입덕한몽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4 2 10-14
2633 아스날 no_profile 타락천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6 0 10-14
2632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1 0 10-13
2631 자유 no_profile 황제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7 1 10-12
2630 아스날 no_profile 교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7 0 10-12
2629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7 0 10-11
2628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6 0 10-11
2627 아스날 입덕한몽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8 0 10-10
2626 아스날 입덕한몽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1 0 10-10
2625 아스날 no_profile 한글영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8 1 10-09
2624 아스날 no_profile 원이아부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1 0 10-09
2623 아스날 입덕한몽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11 0 10-08
2622 아스날 no_profile buknuk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9 0 10-08
2621 자유 no_profile Kusanag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4 0 10-04
2620 아스날 입덕한몽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8 0 10-04
2619 자유 no_profile 롱패딩지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9 0 10-04
2618 스포츠 no_profile 견자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9 0 10-03
2617 아스날 no_profile 보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6 0 10-03
2616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5 0 10-03
2615 아스날 no_profile 프린켑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4 0 10-02
2614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0 0 10-02
2613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8 1 10-02
2612 아스날 no_profile 원이아부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9 0 10-02
2611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3 0 10-02
2610 아스날 펜과종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6 0 10-02

검색

Copyright © 2012 - 2021 highbury All rights reserved.